썡媛

현장의발걸음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산업 육성·지원 위한 국제종자박람회연다!

이달 26~28일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에서 개최

 

 

 

세계는 무기 없는 전쟁이 한창이다. 이는 생물 번식에 필요한 종자나 품종의 수집과 보존, 신품종 개발과 공급을 둘러싼 국가나 기업 간 대립으로, 이른바 종자전쟁이다. 이에 국내에서도 종자전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 이하 재단)도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종자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해 이달 26~28일까지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 일원에서 1회 국제 종자박람회’(이하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내 육종 품종의 전시부터 수출까지 이어질 산업박람회

이번 박람회는 미래를 품은 씨앗을 주제로 열리며, 농림축산식품부, 전라북도, 김제시가 주최하고, 재단이 주관하는 국내 유일의 종자박람회이다.

박람회는 전시포(3), 전시온실(1,280), 산업교류관(1,200), 주제전시관(1,200) 등으로 구성·운영되며, 종자기업들이 비즈니스의 장으로 활용하도록 산업박람회 형식을 띠고, 종자기업과 관련기관의 품종·기술 홍보, 학술대회, 부대행사 등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전시 예정인 작목은 국내에서 육종한 고추 토마토 배추 콜라비 양배추 브로콜리 청경채 등 국제 경쟁력을 갖춘 총 8개 작목, 237개 품종이다.

주요 시설인 산업교류관은 종자기업의 제품과 기술을 전시하는 사업용 공간으로 종자기업, 종자산업 관련기업 등 29개 국내 민간 기업이 참가하며, 중국과 일본 등 약 40여 명의 해외 구매자를 초청했다.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 주제전시관은 종자산업 관련 다양한 지식·정보를 제공해 종자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통해 기술개발 현황 등을 알기 쉽게 전달한다.

특히 대한민국 우수품종상 수상작과 토종 종자를 전시한 종자강국코리아 실물정원’, 종자의 중요성, 유전자원 보전의 의미, 신품종 개발기술 등을 알기 쉽게 소개한 씨앗에 담긴 첨단기술 터널등은 주목할 만하다.

박람회는 산업박람회로서 전문성을 강화하려 정책홍보관·해외 바이어 초청·학술행사·투어 등의 부대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기존 종자산업진흥센터(이하 센터) 홍보전시관에서는 종자의 역사부터 정부에서 추진하는 종자산업 육성정책까지 정보를 제공하며, ‘국제종자검정세미나등 종자산업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학술행사도 예정되어 있고, 부대행사인 투어 프로그램에서는 실제 우수품종을 개발하는 농촌진흥청과 소속기관을 견학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박람회에서는 전시된 작목이나 종자기업의 사업화 제품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장을 마련할 예정이며, 씨앗 염색주머니 토종종자 찾기 등 다양한 가족단위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방문객의 흥미와 만족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재단 류 이사장은 박람회를 통해 우수품종의 세계화와 종자수출의 확대에 이바지해 국내 종자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사회적으로 종자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취재_윤호중 기자 saenongsa@hanmail.net

 

 

홈페이지에서는 '새농사'에 수록되는 기사의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새농사'의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월간새농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