썡媛

현장의발걸음

떠들썩했던 여주, 추억으로 남다! ‘2017 여주 오곡나루축제



지난 1027~29일간 다양한 테마로 관광객들을 사로잡은 ‘2017 여주 오곡나루 축제가 남한강 옛 조포나루터의 추억을 남기고 막을 내렸다.

여주 오곡나루축제는 여주의 옛 나루터 풍경을 재현한 행사로, 경기도 10대 축제이자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유망축제이며, 올해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에 선정된 우수한 축제로 명성이 드높다.

올해는 여주의 우수한 농·특산물 등 다양한 먹거리와 각종 공연 등 볼거리, 즐길거리 등을 총망라해 풍성하고 알찬 축제로 관광객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여주시(시장 원경희)가 주최하고, ‘여주오곡나루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축제는 추억여행을 주제로 오곡장터, 나루장터 등 13개의 테마 마당을 구성했다.

마을별 풍물패들이 신명 나는 길놀이로 축제 분위기를 띄운 개막식을 비롯해 축제에서는 전통문화와 각종 농촌관광 체험도 즐길 수 있었다.

축제에서는 황포돛배를 타고 남한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고, 풍성한 수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고구마·땅콩·과일 등 여주에서 생산되는 모든 농·특산물이 한자리에 모여 풍성한 가을 잔치로 펼쳐졌으며, 축제장에서는 여주 오곡을 주제로 한 마당극도 열려 눈길을 모았다.

갓 지어낸 여주 쌀밥을 맛보거나 대형 고구마 통에서 구워낸 달콤한 여주 고구마를 음미하는 행사도 인기였는데, 가족과 연인 등이 참여해 추억을 남기느라 인산인해를 이뤘다.

원경희 여주시장은 축제를 찾은 많은 분이 좋은 추억을 한 아름 안고 가셨길 바란다라며, “내년에도 노력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자리매김하겠다라고 밝혔다.

 

취재_윤호중 기자, 사진_여주시 제공 saenongsa@hanmail.net

 

 

홈페이지에서는 '새농사'에 수록되는 기사의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새농사'의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월간새농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