썡媛

현장의발걸음

소비자와 함께한 국가대표 우리 과일 대잔치!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성황리에 마무리

 

국가대표는 더할 나위 없는 영광이다. 최근에는 우리 농산물, 농업인에게도 그 빛나는 자격이 부여된다. 이는 그 자체로 소비자에겐 신뢰를, 생산자에겐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았던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이하 과일산업대전)’은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농업계 국가대표 과일을 선정했다. 이는 우수한 과일을 생산한 생산자를 격려하고, 소비자에겐 믿을 수 있는 우리 과일을 직접 선보이는 대잔치였다. 올해는 생산자와 소비자, 유통인까지 아우르는 농업 전반의 축제 형식으로 열렸다국가대표 우리 과일 대잔치였던 과일산업대전은 농업인에게는 신품종, 선진기술, 소비 트렌드 등 관련 정보를, 어린이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소비자에게는 우수한 국산 과일을 먹고 즐기며 다양한 체험까지 제공하며 성황리에 끝났다.

 

우리는 대한민국 국대표다!

새콤달콤한 향기와 오색 빛깔 향연으로 오감을 만족시킨 과일산업대전은 농림축산식품부(김영록 장관)가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회장 박철선)가 주관했다.

행사는 지난달 17일부터 19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어 각계각층의 다양한 소비자에게 건강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행사장에는 과일 생산자, 유통인, 소비자가 한자리에 모여 국산 과일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미래를 준비했다.

올해는 세계를 빛낼 우리 과일, 우리는 대한민국 국대표다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됐다.

행사에는 지방자치단체, 생산자단체, 농기자재 업체 등 총 62개 기관과 단체에서 참가해 130개 부스를 설치하여 다채로운 판매·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첫날 개막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영록 장관, 한국과수농협연합회 박철선 회장, 국회의원, 과수 생산·유통 단체 대표, 소비자단체 대표, 농업계 언론사 대표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세계를 빛낼 우리 과일이라는 구호 제창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대표과일선발대회에서 입상한 우수 과일 생산자에 관한 시상과 과일 기부행사 등으로 이루어졌다.

대표과일선발대회대상의 영광은 경상북도 봉화군 이병욱 씨에게 돌아갔다.

이 씨는 34년간 사과농사에 종사하면서 해발 500M 고지에 2.6ha 사과 과원을 조성하고, ‘후지’, ‘홍로’. ‘양광등 품종을 연간 80여 톤 생산하여 28,000만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대표과일선발대회최우수상은 총 11명으로, 사과 부문 인필환(충남 당진), 배 부문 문기태(세종시), 감귤 부문 박병태(제주 조천), 단감 부문 이제웅(경남 진주), 포도 부문 강신영(전북 남원), 복숭아 부문 윤희진(충북 음성), 참다래 부문 김동섭(경남 사천), 밤 부문 최상규(충남 공주), 호두 부문 장용기(전남 강진), 대추 부문 김홍래(충북 보은), 떫은감 부문 조형섭(경남 산청) 씨가 선정됐다.

 

기존보다 다양한 품목 선보이며 볼거리, 먹거리 모두 만족!

소비자와 농업인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콘셉트로 진행된 과일산업대전은 사전에 행사 슬로건을 선발하는 슬로건 공모전을 비롯해 대표과일선발대회 우리 과일 요리경연대회 과일 초특가경매 과일가왕 노래경연대회 좋은 과일 고르기 교실 과일 요리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소비자들을 찾았다.

특히 우리 과일 요리경연대회 과일가왕 노래경연대회는 치열한 예선과 본선을 거치며 관람객들의 많은 호응을 얻어 인기리에 경연이 펼쳐졌다.

과일산업대전은 다양한 프로그램과 더불어 다양한 과채를 선보여 지난해보다 더욱 뜨거운 행사장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존 국산 7대 과일과 4대 산림과수에 이어 올해는 수박, 딸기, 토마토, 파프리카, 멜론 등의 과채가 추가되어 더욱 풍성한 볼거리, 먹거리가 가득한 행사였다.

전시행사는 주제전시관, 홍보·산업관, 판매·체험관으로 이뤄졌으며, 주제전시관은 대표과일선발대회에서 최고로 뽑힌 과일을 선보였다.

과일의 사계절을 동화로 구연하고 접목시연·체험을 할 수 있는 생애주기관, 새로운 품종의 과일 소개와 맛을 볼 수 있는 신품종소개관, 과일의 새로운 소비형태의 변화 컵과일 등도 만나볼 수 있었다.

신선함은 물론 믿고 먹을 수 있는 국산 과일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장도 상시 운영되었으며, 체험존에서는 우리 과일을 활용한 요리를 배울 수 있는 쿠킹클래스와 카빙클래스, 똑똑한 소비자가 되는 좋은 과일 고르기 수업이 시간대별로 진행됐다.

아울러 과수산업 분야의 현안을 주제로 한 신선편이 과일 품질 유지방안’, ‘국산 과일 수출 활성화 방안세미나가 개최됐으며, FAO HORTIVAR(원예작물 재배품종 데이터베이스) 사업 설명회도 함께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국과수농협연합회 박 회장은 우수한 국산 과일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었던 과일산업대전은 매년 명성과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와 농업인 모두가 우리 과일을 더욱 사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길 바라며, 행사장을 찾아준 관람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취재_윤호중 기자 saenongsa@hanmail.net

 

 

홈페이지에서는 '새농사'에 수록되는 기사의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새농사'의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월간새농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