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 _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이용덕 제공

 




-명자꽃-

붉은 옷자락, 생동하는 봄의 매력.

향부터 다가온 이는 계절과 함께 떠날 손님이다.

탐스럽고 은은한 유혹은 시한부라 더 아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