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벚꽃-

아로새긴다, 네 짧은 봄날을

야속하게도 봄비 따라 가버렸지만

열렬하고 화려했던 인연은 문신처럼 내게 스며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