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_ 편집부 박종숙

 

 

오매불망 목놓아 부르는 임의 존재

 

닿으려 한들 닿을 수 없어

 

바라보고 또 바라며 눈에 담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