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_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이용덕

 

 

달이 지구와 가까워지며 크게 보이는 슈퍼문’.

 

덕분에 밀물도 썰물도 더 크게 울렁대는 요즘이다.

 

울렁대는 건 농민의 마음도 마찬가지.

 

슈퍼문처럼 큰 비소식이 간절한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