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_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이용덕

신선이 바둑을 두며 놀다 갔다는 선유도. 

바둑돌 삼은 63개의 크고 작은 섬은

한 점, 한 점이 천혜의 경관이다.

짙푸른 바다를 길게 가로지르는 모래사장을 거닐면

신선놀음이 부럽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