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_서울특별시 구로구 이명훈

 

 

산과 강, 들과 산은 너무나 익숙해진 농민 여러분.

 

휴경기인 겨울을 맞아

 

눈이 시리도록 짙푸른 바다를 보며

 

올해 소망하는 일, 해내고자 하는 일을 다짐하시고,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