寃뚯떆뙋

갤러리

                                         사진_용인시 전인관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김춘수 시인 ''